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33

위대한 개츠비, 웅장함 그 자체 프랜시스 스콧 피츠제럴드의 고전소설 '위대한 개츠비'가 2013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연기와 만나 수수께끼와 같은 영화로 우리에게 다가왔습니다. 반짝이는 20대 바즈 루어만 감독이 연출한 '위대한 개츠비'는 1920년대의 눈부신 화려함으로 우리를 데려가며, 재즈 시대의 진수를 진하게 담아냈습니다. 개츠비 저택의 화려한 파티부터 화려한 의상과 심장을 요동치게 만드는 사운드 트랙까지 이 영화는 당시의 문화적 환경을 완벽하게 재구성해냈습니다. 역사적인 세부 사항에 대한 관심은 시각적인 화려함으로 혼을 빼놓을 뿐만 아니라, 영화를 보는 이들이 개츠비의 사치스러운 삶의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몰입하게 만들어줍니다. 이 영화는 유명한 고전소설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보니, 디카프리오가 연기한 2013년 외에도 여러 .. 2023. 12. 7.
머니볼, 기적의 리그 시작 오늘은 게임의 역사를 바꾼 감동 실화 '머니볼' 영화와 함께 여행을 떠나봅시다. 스포츠와 비즈니스의 매혹적인 교차로를 깊이 파고들며 매력적인 이야기, 뛰어난 연기, 머니볼의 차별화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야구의 기술, 다시 태어나다 '머니볼'은 소규모에 불과했던 야구팀이 전체 게임 시정의 혁명을 일으켰는지를 보여주며 오클랜드의 애슬레틱스 야구팀으로 관객들을 이끌며 영화는 시작됩니다. 이야기는 잘생긴 브래드 피트가 연기하는 빌리 빈이라는 팀 단장이 제한된 예산으로 경쟁력 있는 팀을 구성하기 위해 세이버메트릭 접근법을 사용하며 전개됩니다. 팀의 우승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지원을 받기 위해 언쟁을 벌이지만 현재 그의 팀에 기대를 거는 이가 없는 그의 도전은 좌절되고 험난한 여정의 연속이.. 2023. 12. 6.
업타운 걸스, 감정의 롤러코스터에 탑승하다 안녕하세요,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태워 줄 보아즈 야킨 감독의 2003년 영화 '업타운 걸스'와 오늘 함께 해보겠습니다. 주인공 엿보기 '업타운 걸'은 영화의 주인공 에밀리의 삶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관객들에게 설득력 있는 이야기를 전해줍니다. 화려함 그 자체인 그녀는 애완동물도 평범하지 않은 아기 돼지를 기르고, 현금을 냉동실에 넣어두는 그녀는 자유 분방함 그 자체로 묘사됩니다. 전설의 기타리스트 토미건의 상속녀이지만 그녀는 돌아가신 부모님을 잃은 슬픔을 가슴에 품고 있었고, 가난하지만 음악을 사랑하는 페즈의 진지함에 사랑에 빠지게 됩니다. 그런 그녀의 삶에 큰 위기가 닥치게 됩니다. 그녀의 상속을 담당한 변호사는 그녀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사기 행각을 버리고 잠적해 버립니다. 화려한 파티, 폭풍 쇼.. 2023. 12. 6.
모나리자 스마일, 틀을 깬 그녀들 사회적으로 기대되는 규범이 고전 예전술의 경직성만큼이나 구조화되어 있던 1950년대를 배경으로 한 미국 영화, 모나리자 스마일에 대해 리뷰해 보겠습니다. 한 시대의 본질에 대해 알아보는 것뿐만 아니라 여성이라는 존재의 사회적 통념에 도전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모나리자의 수수께끼 같은 미소의 의미를 스스로 해독해 나갈 수 있도록 감독은 관객들을 영화 속 몰입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틀을 깨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웰즐리 칼리지 대학의 미술사 교수 캐서린 왓슨을 연기한 줄리아 로버츠는 모나리자 스마일의 핵심, 사회적 기대를 깨뜨릴 결심을 한 용기 있는 도전을 하게 됩니다. 비교적 자유 분방하다고 여겼던 미국에서도 1950년대의 여성은 전통적인 역할이 우선시됐던 내용을 다룬 부분은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 2023. 12. 5.